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쥐 드론·소금쟁이로봇···"생물, 로봇이 되다"
생물의 운동·모양 모방하면 새 로봇 개발 가능
[ 2017년 02월 12일 20시 13분 ]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입춘을 지나 따뜻한 봄이 오면 겨우내 웅크리고 있던 동물들이 기지개를 켜고 활동을 시작한다. 제각기 다른 이들의 생김새와 능력은 저마다 환경에 적응해 진화한 결과다.
 

동물에게 관심을 가지는 건 생물학자만이 아니다. 로봇공학자 역시 이들을 유심히 관찰한다. 동물의 움직임이나 생김을 모방하면 로봇의 새로운 기능을 구현하거나 동작을 최적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장 최근의 사례로는 박쥐의 정교한 비행을 따라 하는 '배트봇'이 있다. 박쥐의 날개에 있는 관절과 유연한 피부를 모방한 것으로, 정순조 미국 칼텍(캘리포니아공대·Caltech) 교수팀이 개발했다.

배트봇은 실제 박쥐처럼 1초에 4∼6m를 날며 날개를 비대칭적으로 움직여 방향을 전환하고, 위에서 아래 방향으로 떨어지는 급격한 다이빙도 할 수 있다. 이는 날갯짓이나 프로펠러로 움직이는 기존 비행로봇이 가지지 못한 능력이다. 게다가 프로펠러 소음이 발생하지 않으며 사람과 충돌하더라도 위험하지 않다는 장점도 있다.

박쥐처럼 나는 비행로봇 배트봇의 모습. [사이언스 로보틱스 제공=연합뉴스]

 

날아다니는 곤충의 '쉬는 행동'을 따라 해 비행에 드는 에너지를 대폭 줄인 로봇도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와 하버드대 등 공동연구진은 비행 도중 천장 같은 곳에 붙어서 쉴 수 있는 100mg짜리 로봇 '로보비'(RoboBee)를 작년 6월 선보였다.
 

이 로봇은 정전기로 천장에 달라붙는다. 풍선을 마른 천에 비빈 뒤 천장에 가까이 대면 달라붙는 현상과 원리가 같다. 날갯짓을 계속할 경우 19mW의 에너지가 필요하지만 붙어서 쉬면 에너지는 7㎼밖에 들지 않는다. 배트봇과 로보비 같은 비행로봇은 현재 소형 무인기(드론)가 활용되는 재난현장 감시와 환경모니터링 등에 응용될 수 있다.

동전 크기의 로봇 로보비. [Kevin Ma and Pakpong Chirarattananon=연합뉴스]

 

뱀장어 새끼인 '유리뱀장어'(leptocephalus)처럼 투명하고 유연한 로봇도 개발됐다. 투명하고 물렁한 소재인 '하이드로겔'로 몸체와 구동장치를 만든 이 로봇은 초당 1cm 정도의 속도로 물속을 헤엄칠 수 있다. 또 몸체를 1천 번 잡아당겨도 모양이 잘 유지될 만큼 내구성도 뛰어나다.

투명 물고기 로봇의 모습. [육현우 연구원 제공=연합뉴스]

 

로봇 개발을 주도한 육현우 MIT 연구원은 "하이드로겔은 생체적합성이 뛰어나기 때문에 이 로봇은 의료분야에 적용할 수 있고, 투명하므로 수중정찰에도 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높이 점프하는 작은 곤충을 모방한 사례도 있다. 조규진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팀은 길이 2cm, 무게 68mg짜리 소금쟁이 로봇을 2015년 발표한 바 있다. 이 로봇은 물 위에 앉아 있다가 길게 뻗은 네 다리를 몸쪽으로 모으면서 수직으로 솟구치는데, 이 높이가 무려 몸길이의 7배에 이른다.

실제 소금쟁이와 소금쟁이 로봇(금색) 모습. 원안은 로봇의 다리 부분을 확대한 모습. [서울대 제공=연합뉴스]

 

소금쟁이 로봇처럼 작은 크기로 간단한 기능을 수행하는 로봇은 재해현장이나 오염 지역, 전장에서 대량으로 흩어져 감시, 정찰 등의 목적에 사용될 수 있다.
 

한편 식물의 움직임도 모방의 대상이다. 조 교수팀은 곤충이 잎에 앉는 순간 0.1초 만에 잎을 닫아버리는 파리지옥의 잎 구조를 모방해 간단한 로봇을 만들었는데, 여기 쓰인 소재는 모양을 변형시키는 속도가 매우 빠른 만큼 '인공 근육'으로 활용할 수 있다.

파리지옥 로봇. [서울대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u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가지 혈압약 한 캡슐에···효과 100% (2017-02-13 18:18:48)
"저용량 아스피린, 임신-출산 성공률 높여" (2017-02-10 20:26:40)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