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용량 아스피린, 임신-출산 성공률 높여"
[ 2017년 02월 10일 20시 26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저용량 아스피린이 임신과 출산 성공률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국립아동보건·인간발달연구소(NICHD)의 린제이 사르다 박사 연구팀이 유산 또는 사산 경험이 있으면서 재임신을 원하는 18~40세 여성 1천2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시험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와 라이브 사이언스가 9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이들을 무작위로 두 그룹으로 나누어 저용량(81mg) 아스피린과 위약을 6차례 생리 주기 동안 매일 복용하게 했다.
 

그사이에 임신이 된 여성에게는 임신 36주(만기 39~40주)까지 아스피린 또는 위약을 계속 복용하게 했다.
 

이와 함께 전신성 염증 유발 단백질인 C-반응성 단백질(CRP: c-reactive protein)의 혈중 수치를 측정, 수치가 낮은 그룹, 중간인 그룹, 높은 그룹으로 분류했다.

 

전체적으로 아스피린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임신 성공률이 31%, 출산 성공률은 35% 각각 높게 나타났다.
 

CRP 혈중 수치가 높은 그룹에서는 출산 성공률이 아스피린 그룹 59%, 대조군이 44%였다.
 

CRP 수치가 높은 그룹에서는 아스피린 복용자가 수치가 낮아졌다. CRP 수치가 낮거나 중간인 그룹은 아스피린 복용 여부에 상관없이 출산 성공률이 거의 비슷했다.
 

이 결과는 전신성 염증이 임신 능력을 크게 떨어뜨리며 임신 전에 소염 효과가 있는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이러한 위험을 줄일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사르다 박사는 설명했다.
 

염증과 관련이 있는 2가지 질병인 골반염증 질환(PID)과 다낭성 난소증후군(POS)은 생식기능을 저해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연구결과는 '임상내분비학-대사 저널'(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and Metabolism) 최신호에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쥐 드론·소금쟁이로봇···"생물, 로봇이 되다" (2017-02-12 20:13:25)
"키 조절 유전자 발견, 돌연변이 생기면 2cm 더 커" (2017-02-02 09:50:04)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제15회 서봉의학상
강성용 아이리움안과 원장,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보령제약 이한복 감사 부친상
JW생명과학 박철원 감사 빙모상
나종훈 전 국제약품 부회장 부친상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