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광주지역 병원장 등 의사 3명 리베이트 입건
경찰, 2000만원~1억5000만 수수 혐의
[ 2017년 02월 09일 12시 19분 ]

의약품 납품 대가로 리베이트를 수수한 광주·전남지역 병원장 및 제약업체 대표 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9일 의료법위반 등의 혐의로 광주 소재 병원 원장 A씨(53)를 비롯한 의사 3명과 전남지역 병원 관계자 및 업체 대표 B씨(47)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를 비롯한 이들 의사는 지난 2015년부터 자신들이 근무하는 병원에 의약품을 납품하는 대가로 B씨에게 최소 2000만원에서 최대 1억5000만원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A씨의 경우 16차례에 걸쳐 금품을 받아 가장 많은 횟수를 기록했고 매출액의 20%에 이르는 금액을 주기적으로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병원장은 병원 개설시 업체 약품을 구매하겠다는 대가로 금품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사실은 경찰이 B씨의 도매업체를 압수수색하면서 발견한 수첩에 담겨 있었다.

해당 수첩에는 의사뿐만 아니라 공무원 및 경찰 등 리베이트를 수수한 각종 관계자의 명단 등이 자세히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업체 관계자와 개별적인 술자리를 가진 경찰관 2명이 적발돼 경찰이 추가 조사에 나섰다.

경찰 측은 "광범위한 수사 진행 과정 가운데 술자리를 한 사실이 발견됐으나 식비 등을 경찰이 계산했고 사전에 친분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형사처벌 대상은 아니지만 감찰 조사를 통해 징계 등 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리베이트 장부’ 광주권 수사 확대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평원, 3억 투입 연구·통계분석 강화 (2017-02-09 13:05:07)
최근 3년 정부부처 남성육아휴직 사용률 2.5% (2017-02-09 12:15:00)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