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7월2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년간 424일 허위입원 보험사기꾼 50대 검거
[ 2017년 02월 07일 17시 10분 ]

무릎이 아프다는 이유로 병원을 옮겨 다니며 6년 간 424일 간 허위입원 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7일 보험금을 타낼 목적으로 병원에 장기 허위 입원함 혐의(사기 등)로 강모(5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 수사 결과 강씨는 지난 2010년 2월부터 전주시내 병원 19곳을 이동하며 총 424일을 허위입원해 보험금 1억9600만원 상당을 타낸 혐의를 받고 있다.
 

강씨는 사전에 가입한 보험사에서 하루 입원 수당으로 25만 원을 지급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과거 수술했던 무릎 연골파열을 빌미로 입퇴원을 반복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강씨는 지난 2009년 무릎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쳐 거동에는 지장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가 입퇴원을 반복하며 보험금을 챙긴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진료기록부와 휴대전화 내용 등을 분석해 범행을 밝혀냈다.
 

경찰은 조만간 기소의견으로 강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허위입원 등 보험금 11억 타낸 병원장 구속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료 부과체계 개편안 형평성 제고 미흡" (2017-02-07 18:50:00)
바른정당 “규제프리존법 조속히 처리” 촉구 (2017-02-07 16: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