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손가락 조금씩 움직여" 국내 첫 팔 이식수술 시행
영남대·W 병원 의료진 25명 10시간 수술, 성공여부 일주일 뒤 판정
[ 2017년 02월 03일 12시 53분 ]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팔을 이식받은 환자 혈액순환이 잘된다. 조직이 살았다. 엄지, 둘째, 셋째 손가락도 조금씩 움직인다."

수술 경과 보고하는 의료진
수술 경과 보고하는 의료진sunhyung@yna.co.kr
 

 

3일 영남대학교병원에서 열린 '국내 최초 팔 이식 수술 결과 보고회'에서 집도의 우상현 W 병원장은 이같이 말했다.
 

우 원장과 의료진 25명은 지난 2일 오후 4시부터 10시간 동안 40대 뇌사자 팔을 30대 남성에게 이식했다. 우리나라 첫 팔 이식 수술이다.
 

 

이식 부위는 왼손부터 손목 아래 팔 5㎝까지다.


우 원장은 "수혜자인 30대 남성은 오랜 수술로 몸이 부었으나 혈압, 맥박 등 모두 상태가 양호하다"고 밝혔다.

 

일반 손목 접합 수술이 4∼5시간가량인 것과 비교해 2배가량 걸렸다.
 

그는 "손가락을 움직이는 건 신경이 아니라 근육"이라며 "사고로 절단된 수혜 환자 팔에 흉터가 심해 힘줄을 제대로 연결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아직 국내법에는 팔 이식 수술을 허가하지 않아 의료진은 별도로 신의료기술 평가 승인 절차를 거쳐 수술을 진행할 수 있었다.
 

우 원장은 "국내 첫 팔 이식을 준비하는 시간만 약 17년이 걸렸다"며 "팔도 장기처럼 이식할 수 있다는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우 원장이 운영하는 W 병원에 팔 이식 수술 대기자는 200명이다.
 

팔 이식 수술은 콩팥처럼 혈액형만 맞으면 곧바로 시행할 수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일반 장기처럼 단일조직이 아닌 피부, 피하지방, 근육, 뼈, 연골, 골수, 신경 등을 옮겨야 하는 복합조직이라 오랜 연구 끝에 일반적으로 2000년대 들어서야 수술이 가능해졌다.
 

세계 첫 팔 이식 수술은 1999년 미국에서 성공했다. 세계에서 팔 이식 수술은 약 70건이고 성공률은 90%에 이른다.
 

의료진은 앞으로 일주일 정도 면역거부 반응을 지켜본 뒤 수술 성공 여부를 판단한다.
 

성공이면 수혜 환자는 컵에 물을 따르거나, 가벼운 짐을 드는 등 일상생활을 할 수 있다.
 

거부 반응을 확인하기 위해 기증자 피부 일부를 수혜자 허벅지에 이식해두기도 했다.
 

이번 수술이 보험처리가 되지 않는다면 환자는 평생 한 달에 약제비 약 100만 원을 부담해야 할 것으로 의료진은 예상했다.
 

건강심사평가원이 보험처리를 승인하면 월 약제비는 약 20만 원으로 줄어든다.
 

한편 40대 뇌사자는 간, 신장, 폐, 피부, 관절, 골수 등을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

'국내 첫 팔 이식' 집도의 우상현 W병원장
'국내 첫 팔 이식' 집도의 우상현 W병원장sunhy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unhyung@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해외 의료교육 봉사할 의대 교수 모십니다” (2017-02-03 16:18:30)
차병원 "제대혈 불법시술 인정, 공식 사과" (2017-02-03 11:57:30)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