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차병원 "제대혈 불법시술 인정, 공식 사과"
기증자들에 사과문 발송
[ 2017년 02월 03일 11시 57분 ]

차병원 측이 그간 논란이 됐던 제대혈 불법 시술 의혹에 대해 인정하고 기증자들에게 공식 사과를 전했다.
 

차병원은 최근 차의과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분당차병원 김동익 원장 명의로 기증자들에게 공식 사과문을 발송한 것으로 3일 확인됐다.
 

사과문을 통해 차병원은 “최근 소량의 제대혈이 엄격한 연구절차를 지키지 못해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문제가 된 제대혈은 모두 부적격 판정을 받은 연구용 제대혈이었다. 개인의 미용성형 목적이 아니라 암 재발 예방과 중증 뇌졸중 치료를 위한 탐색 연구로 이뤄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차병원은 “다양한 연구과제를 진행하다 보니 일부에서 연구윤리 의식이 소홀했던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하겠다”고 전했다.
 

제대혈은 태아와 태반을 연결하는 제대속을 흐르는 혈액으로 조혈모세포와 간엽줄기세포가 풍부하게 들어있다.
 

현행법상 제대혈은 연구 목적 외 정식 절차를 거치지 않고 사용할 경우 2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해진다.
 

하지만 지난해 12월 연구용 제대혈을 차광렬 차병원 그룹 총괄회장과 가족에게 불법 시술한 의혹이 수면 위로 떠오르며 논란이 됐다.
 

제대혈을 차병원그룹에 기증한 부모들이 병원 측에 해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한편 경기 분당경찰서는 보건복지부로부터 의뢰 받아 차병원 제대혈은행장 강모 교수를 제대혈 불법시술 혐의 등으로 수사하고 있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오너 일가 제대혈 불법시술 차병원 '위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한양행 제41회 국가생산성대상 대통령표창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고수진 교수(울산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복지부장관 표창
박명식 교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국제 고관절경 및 관절보존술학회 亞太대표
제48회 한독학술대상 서울약대 이봉진 교수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