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진료실서 여고생 성추행 50대 병원장 법정구속
법원 "기본적 윤리 저버린 행위로 징역 2년" 선고
[ 2017년 02월 03일 11시 36분 ]

여고생을 진료하는 척하며 성추행한 50대 병원장이 법정 구속됐다.
 

창원지방법원 통영지원 제1형사부(김성원 부장판사)는 2일 301호 법정에서 열린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준강제 추행)로 기소된 거제시 A의원 정 모 원장(59세)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징역 2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이와 함께 정 원장에게 8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
 

정 원장은 2015년 3월 12일 복통으로 내원한 여고생 B양(18세)을 진료실 침대에 눕힌 뒤 복부를 누르며 진료하는 척하다 손을 팬티 안으로 넣어 중요 부위를 만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의사로서 피해자를 진료한다며 성추행했고 자신의 잘못을 반성 하기는 커녕 피해자가 정신과적 이상 증세로 자신을 모함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의사로서 지켜야 할 기본적 윤리를 저버린 것은 물론 의료시스템에 대한 사회의 신뢰를 훼손시켜 중벌을 내리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진료와 성추행 경계선에 서 있는 의사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심평원, 빅데이터 기반 보건의료 성과체계 ‘고심’ (2017-02-03 12:15:15)
삼성서울 메르스 과징금 806만원···법 개정여부 촉각 (2017-02-03 08:3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