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늑장 통보 결핵환자 결국 사망···의료진 입건
병실 없어 퇴원조치, 이후 병원 전전하다가 사망
[ 2017년 02월 02일 11시 25분 ]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에서 결핵 진단을 받고도 병실이 없다는 이유로 입원하지 못했던 60대 환자가 끝내 사망했다.
 

안성시보건소 등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중증 폐결핵 환자였던 A씨(61세)가 숨을 거둔 것으로 밝혀졌다.
 

이 환자는 지난해 12월 23일 결핵 의심증상을 보여 안성병원을 방문,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당시 병원 측은 여유 병실이 없다며 환자를 퇴원조치했다. 안성병원에는 감염병을 대비한 격리병실이 따로 마련돼 있었으나 다른 환자들이 이미 사용하고 있는 상태였다. 이후 A씨는 목포병원과 안성성모병원 등을 전전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보건소 측은 “해당 환자는 본래부터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로 중증 결핵 진단을 받고도 입원이 어려워지자 보호자 측이 강한 불만을 제기한 바 있다”고 밝혔다.
 

게다가 병원은 A씨의 결핵 진단 사실을 보건소에 뒤늦게 통보했다. 이에 보건소는 병원을 결핵예방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했다.
 

결핵예방법 8조에 따라 의사 및 그 밖의 의료기관 종사자는 결핵환자 등을 진단·치료했을 때 지체 없이 소속된 의료기관의 장에게 보고하거나 관할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이를 어길 시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의료원장 B씨와 내과의사 C씨를 결핵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중증 결핵환자 강제퇴원 의혹 제기된 안성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 학술상
울산대병원 남민주 간호사, 감염병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
신풍제약 최영선 홍보이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