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키 조절 유전자 발견, 돌연변이 생기면 2cm 더 커"
국제연구진 자이언트, 71만명 대상 연구 결과
[ 2017년 02월 02일 09시 50분 ]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사람의 키를 조절하는 유전자가 발견됐다. 이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겨 제 기능을 하지 못하게 되면, 키가 2cm 정도 더 크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하버드대와 캐나다 몬트리올대, 영국 엑시터대 등 약 280개 연구팀이 참여한 국제연구그룹 '자이언트'(GIANT)는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 1일 자에 발표했다.
 

사람의 키는 유전적인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진은 키를 결정하는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정확히 알아내기 위해 전 세계 71만1천428명의 유전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83개의 특이한 돌연변이를 발견할 수 있었다.
 

이중 'STC2'라는 유전자에 돌연변이가 생기는 사람은 1천 명 중 1명꼴로 나타나는데, 이 경우 정상 유전자를 가진 사람에 비해 2cm가량 키가 더 큰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 유전자가 사람의 성장에 '브레이크'를 거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만일 이 유전자의 기능을 억제하는 약물이 있다면 성장이 더딘 사람을 위한 치료제가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지난 2014년에 25만 명의 유전정보를 바탕으로 키와 관련된 유전자 변이 700개를 발견한 바 있지만, 당시 수 cm 차이를 내는 돌연변이는 발견하지 못했다.
 

아울러 이번에 뼈와 연골발달, 성장호르몬 생산 등에 관여하는 유전자도 여럿 발견됐다.
 

한편 연구진은 키 유전자 분석이 '맞춤형 의학'의 첫걸음이 되리라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기욤 레트르 몬트리올대 교수는 "유전자 정보는 우리가 서로 어떻게 달라지는지를 설명해 준다"며 "만일 성인의 키 차이를 유전학으로 설명할 수 있다면, 이를 활용해 심장병이나 암 등의 질환을 예측하는 도구로 개발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u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 학술상
울산대병원 남민주 간호사, 감염병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
신풍제약 최영선 홍보이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