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33년동안 가짜 간호사 행세 사기꾼 검거
법원 "초등생 자격증 위조, 징역 2년" 선고
[ 2017년 01월 30일 10시 35분 ]

초등학교 동창생의 간호사 면허증을 위조해 33년동안 '가짜 간호사'로 일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청주지방법원은 최근 사기와 업무방해, 의료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장모(56·여)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초등학교밖에 졸업하지 못한 장씨는 동창생의 간호사 면허증을 위조해 1983년부터 간호사 행세를 했다. 그는 관련 서적을 구해 독학으로 의학지식을 쌓았다.

면허증 사본만 보고 채용한 병원의 허술한 인사시스템 때문에 장씨는 33년동안 들키지 않고 간호사로 근무할 수 있었다. 

장씨는 환자들에게 주사제를 투약하는 등 무면허 의료행위를 했을 뿐 아니라 동료 간호사 A씨를 속여 총 21차례에 걸쳐 7690만원의 투자금도 가로챘다.

고금리 대출까지 받아 장씨에게 투자금을 건넨 A씨는 빚 독촉에 시달리며 심한 우울증까지 앓았고, 장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조사과정에서 장씨의 가짜 간호사 신분과 함께 지난 2002년 동일한 수법으로 13억원을 가로채 징역 5년을 선고받은 전과도 드러났다.

법원은 "유사한 수법의 사기 범행으로 중형을 선고받았고, 무면허 의료행위로 처벌받은 전력도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수진 교수(울산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복지부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박명식 교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국제 고관절경 및 관절보존술학회 亞太대표
제48회 한독학술대상 서울약대 이봉진 교수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