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2심 "진료기록 사본 허위 작성 혐의 의사 무죄"
법원 "원본만 해당되기 때문에 의료법 위반 아니다"
[ 2017년 01월 23일 11시 58분 ]

수술기록지가 병원 진료기록부 원본과 다르게 작성됐더라도 의료법 위반으로 볼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2형사부는 진료기록 허위 작성(의료법 위반) 혐의로 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은 의사 고모씨의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기각했다.
 

고씨는 2013년 4월 24일 환자 백모씨에게 '반월상연골판봉합술'을 시행하면서 엉덩이에서 추출한 지방에서 원심분리한 줄기세포를 무릎에 주입하는 방법으로 지방줄기세포치료술을 병행했다.


환자가 수술기록지 등의 발급을 요구하자 고씨는 지방줄기세포치료술 비용은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해당 시술 내용은 기재하지 않았다.
 

검찰은 고씨가 이 같은 방법으로 총 7회에 걸쳐 진료기록부 등을 거짓 작성했다며 유죄를 주장했지만 1, 2심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의료법 제22조 제3항에서 거짓작성을 금하는 진료기록부 등에는 원본만이 해당되고 사본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전제했다.


이어 "증거가 없는 이상 수술기록지 사본을 사실과 다르게 수정해 발급했다는 사실만으로는 진료기록부 등을 거짓으로 작성하거나 고의로 사실과 다르게 추가 기재, 수정한 것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설 환자경험 등 32개항목 적정성평가 추진 (2017-01-23 12:05:00)
성남시, 지자체 최초 ‘시민건강주치의’ 도입 (2017-01-23 11:43:32)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제15회 서봉의학상
강성용 아이리움안과 원장,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보령제약 이한복 감사 부친상
JW생명과학 박철원 감사 빙모상
나종훈 전 국제약품 부회장 부친상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