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늘 위 응급실 닥터헬기 '4천명 이송' 돌파
운항 개시 5년 성과, 배치지역 11개소로 확대
[ 2017년 01월 17일 16시 20분 ]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 이송환자 수가 4000명을 돌파했다. 2011년 도입 이후 5년 만이다.


닥터헬기는 전국 거점병원에 배치 요청 5~10분 내 전문 의료진이 탑승․출동하고,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해 응급환자 치료 및 이송 전용으로 사용된다.


중증응급환자는 신속한 응급처치와 역량 있는 의료기관으로의 이송이 매우 중요하지만 대형 의료기관으로의 이송이 어려운 도서 및 산간지역은 골든타임 사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취약지역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치료제공을 위해 2011년 이후 6개 지역을 닥터헬기 운영지역으로 선정, 닥터헬기를 운영 중이다.


닥터헬기는 운항 첫 해 76명의 중증응급환자를 이송했으며, 2012년 320명, 2013년 485명, 2014년 950명, 2015년 941명, 2016년 1196명을 이송하는 등 점차 횟수가 증가했다.


무엇보다 신속한 이송을 통한 응급환자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닥터헬기를 통해 이송된 환자들은 3대 중중응급환자 비율이 57%였으며, 그 외 호흡곤란, 쇼크, 화상 등 신속하게 이송하지 않으면 사망 또는 심각한 장애가 우려되는 응급환자들이 대부분이었다.


닥터헬기 도입 이후 이송시간이 평균 125분 단축됐으며, 원주기독세브란스병원의 경우 구급차 등 다른 이송수단과 비교할 때 중증외상환자 사망률이 2배 가까이 낮아졌다.


특히 2017년 1월 1일부터 전남지역 운항헬기를 소형헬기에서 중형헬기로 교체해 목포한국병원에서 145km 떨어진 가거도를 포함해 전남지역 279개 모든 섬 지역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게 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닥터헬기 운영지역을 현재 6개소에서 11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민안전처, 해경 등 구급헬기 운영 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도입 5년 닥터헬기···"제도 보완·예산 증액 절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최종혁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교수,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유한양행 제41회 국가생산성대상 대통령표창
고수진 교수(울산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복지부장관 표창
박명식 교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국제 고관절경 및 관절보존술학회 亞太대표
제48회 한독학술대상 서울약대 이봉진 교수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