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7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하늘 위 응급실 닥터헬기 '4천명 이송' 돌파
운항 개시 5년 성과, 배치지역 11개소로 확대
[ 2017년 01월 17일 16시 20분 ]


응급의료 전용헬기인 ‘닥터헬기’ 이송환자 수가 4000명을 돌파했다. 2011년 도입 이후 5년 만이다.


닥터헬기는 전국 거점병원에 배치 요청 5~10분 내 전문 의료진이 탑승․출동하고, 첨단 의료장비를 구비해 응급환자 치료 및 이송 전용으로 사용된다.


중증응급환자는 신속한 응급처치와 역량 있는 의료기관으로의 이송이 매우 중요하지만 대형 의료기관으로의 이송이 어려운 도서 및 산간지역은 골든타임 사수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취약지역 응급환자에게 신속한 치료제공을 위해 2011년 이후 6개 지역을 닥터헬기 운영지역으로 선정, 닥터헬기를 운영 중이다.


닥터헬기는 운항 첫 해 76명의 중증응급환자를 이송했으며, 2012년 320명, 2013년 485명, 2014년 950명, 2015년 941명, 2016년 1196명을 이송하는 등 점차 횟수가 증가했다.


무엇보다 신속한 이송을 통한 응급환자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


닥터헬기를 통해 이송된 환자들은 3대 중중응급환자 비율이 57%였으며, 그 외 호흡곤란, 쇼크, 화상 등 신속하게 이송하지 않으면 사망 또는 심각한 장애가 우려되는 응급환자들이 대부분이었다.


닥터헬기 도입 이후 이송시간이 평균 125분 단축됐으며, 원주기독세브란스병원의 경우 구급차 등 다른 이송수단과 비교할 때 중증외상환자 사망률이 2배 가까이 낮아졌다.


특히 2017년 1월 1일부터 전남지역 운항헬기를 소형헬기에서 중형헬기로 교체해 목포한국병원에서 145km 떨어진 가거도를 포함해 전남지역 279개 모든 섬 지역 응급환자를 이송할 수 있게 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으로 닥터헬기 운영지역을 현재 6개소에서 11개소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민안전처, 해경 등 구급헬기 운영 기관과의 공조체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도입 5년 닥터헬기···"제도 보완·예산 증액 절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강민규 질본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이경원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대통령 표창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금탑산업훈장'
박종웅 대한말초신경수술학회 회장 취임
화이자업존, 대한장애인체육회 후원금 2천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