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분당서울대병원, '급성 신(腎) 손상' 새 기준 제시
김세중 교수팀 “발병 전(前) 단계 대처 중요”
[ 2017년 01월 12일 15시 45분 ]

국내 의료진이 비가역적 신장 손상으로 진행될 수 있는 ‘급성 신손상(Acute Kidney Injury)’에 대한 평가기준을 추가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해 눈길을 끈다.
 

급성 신손상은 조기에 적절한 치료가 이뤄지지 않는 경우 감염은 물론 심장혈관, 뇌혈관, 간 등 신체에 악영향을 미치고 사망률까지 높일 수 있어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한 질환이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은 기존 국제신장학회 평가 기준인 ‘혈청 크레아티닌 0.3ml/dl 또는 50% 증가’에 환자가 도달하기 전이라도 치료가 필요할 수 있고, 특히 ‘혈청 크레아티닌 25~50% 증가’ 수준의 환자들은 새 기준을 적용해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이 2013년부터 1년간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2만1261명의 기록을 분석한 결과, ‘급성 신손상’ 단계는 이르지 않았지만 ‘급성 신손상 전단계(pre-AKI)’에 해당하는 환자군은 정상적 신장 기능을 가진 환자에 비해 단기 사망 위험도는 약 2.1배, 2년 이상 장기 추적 시 사망 위험도는 1.4배나 높았다. [그래프 上]
 

또한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들의 평균 입원기간은 평균 3.7일 더 길었고, 입원비도 약 99만5500원을 더 지불하는 등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신체적・시간적・경제적 손해가 컸다. [그래프下 – 급성 신손상 단계별 입원 기간 비교]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는 “그 동안 사용해 왔던 국제신장학회의 급성 신손상 기준은 사실 임의 기준임에도 지나치게 이에 의존해왔던 것 같다”면서 “이번 연구에서는 그 동안 사각지대에 놓여 있던 ‘급성 신손상 전단계’ 환자의 예후가 객관적으로 평가된 만큼 새로운 기준을 적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분당서울대병원, 정보시스템 미국 진출 성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수진 교수(울산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복지부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박명식 교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국제 고관절경 및 관절보존술학회 亞太대표
제48회 한독학술대상 서울약대 이봉진 교수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