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대 성과 다케다·사노피, 임금불만 '집단 반발'
'협상 결렬'에 노사갈등 고조…공식행사 보이콧 등 상황 악화
[ 2017년 01월 11일 06시 25분 ]

일본과 프랑스를 대표하는 다국적 제약사 다케다와 사노피가 노사갈등을 겪고 있다.


두 곳 모두 임금 인상을 두고 회사와 노조의 입장차가 크다. 노조는 사상 최대 성과를 가져온 직원들에 대한 보상을, 회사는 일정수준 이상의 인상은 어렵다는 입장이다.


한국다케다제약노동조합은 10일 서울 삼성동 본사 앞에서 집회를 갖고 임금협상 결렬 등에 대한 회사의 책임있는 자세를 촉구하고 나섰다.
 

3시간 넘게 이어진 이날 집회에서 노조는 밤낮없이 일해온 만큼 보상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 불투명한 현행 임금체계를 지적, 권리를 주장했다.


임금에 있어 앞서 회사는 4% 수준의 인상안을 제시한 반면 노조는 13.5% 인상을 요구, 큰 입장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시장상황이 어려운 가운데에도 매출액 100억원대 블록버스터 제품을 2개나 만드는 등 상당한 성과를 냈지만 직원들에게 돌아온 보상은 없었다고 강조했다.


임금단체협약 결렬 이후 조정신청에 들어갔지만 접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조 관계자는 “성과에 대한 보상이 임원 소수에만 편중돼 왔다”면서 “내일부터 3~4인 피킷시위, 단체활동 불참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지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앞서 임금협상에 실패한 사노피 아벤티스 노동조합도 1인 시위와 함께 그룹사 행사 보이콧 등을 진행하는 등 합의과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회사는 1%, 노조는 9.5%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상황이다. 노조는 “영업이익 288억원 등 최대 성과를 낸 직원들에 대한 보상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노피 노사는 지난 5일 실무교섭을 진행했지만 접점을 찾지는 못했다. 회사는 임금인상 4%와 일시금 100만원 지급 등을 제안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했다.


노조는 본사에 한국 경영진의 문제점에 대한 특별감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글로벌CEO에 한국의 사장, HR 및 CP책임자의 불공정성 등에 대한 자료를 방송하는 등 전방위적으로 회사를 압박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지난 연말 프랑스 대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조만간 다시 시위에 들어갈 예정”이라며 “2월 그룹사 초호화판 해외(태국) 킥 오프 행사 역시 보이콧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직원-회사 불화 사노피···'가족친화 기업' 논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