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 넥타이 착용 금지···반지·시계도 자제
政,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제정···흰가운 등 근무복 외출 제한
[ 2017년 01월 10일 12시 00분 ]

오랜기간 의사의 상징이었던 무릎까지 내려오는 흰가운이 사라질 전망이다. 또한 넥타이 착용이 금지되고 반지나 시계 등 장신구 착용도 제한된다.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감염관리를 위한 의료기관 복장 권고문’ 초안을 작성,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병원협회 등 유관단체에 보내 의견수렴에 나섰다.


이번 권고문 제정은 가운이나 넥타이 등 의료진 복장이 환자와 주변 환경의 병원균에 의해 오염, 전파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에 따라 감염관리 차원에서 마련됐다.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하는 의료기관 종사자들의 경우 수술복 형태의 반팔 근무복을 착용토록 했다.


긴팔 소매의 옷 등이 자칫 감염의 매개가 될 수 있는 만큼 병원균 전파 가능성을 최소화 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또한 길다란 가운 대신 재킷 형태의 가운을 입고, 넥타이는 착용하지 않도록 했다. 다만 나비넥타이 착용은 가능하다.


권고문에는 장신구와 헤어스타일도 명시됐다. 반지나 팔찌, 시계 등 손가락과 손목 등에 장신구 착용을 자제하고, 머리 모양은 단정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모든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적용되는 일반 원칙으로는 근무복을 착용한 채로 외출하지 않으며, 입원환자 역시 환자복을 입은 상태로 외출을 금지토록 했다.


피부나 옷에 환자의 혈액, 체액, 분비물 등이 오염될 가능성이 있을 때는 근무복 위에 일회용 덧가운을 착용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감염관리에 유리한 방향으로 복장 표준을 개선하는 노력과 기본적인 위생수칙 준수를 독려하기 위해 권고문을 마련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의료기관 중심의 지속적인 캠페인을 통해 개선 분위기를 조성하고 자율적인 감염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권고문은 선언적 의미인 만큼 일선 의료기관에서 준수하지 않더라도 법적 제재는 이뤄지지 않는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 가운·넥타이에 치명적인 세균 '득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립대 교직원 의료정보 열람 권한 완화 추진 (2017-01-10 12:50:00)
장기요양기관 '개·폐업' 깐깐해진다 (2017-01-10 10:42:49)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분당서울대병원 대외협력팀장 이필호外
김권배 계명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연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