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세계 최소 '이식형 심장리듬 모니터'
메드트로닉 '리빌링크'
[ 2017년 01월 01일 21시 50분 ]

세계에서 가장 작은 이식형 심장리듬 모니터(ICM‧사건기록기)인 '리빌 링크(Reveal LINQTM)'가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이식형 심장리듬 모니터는 진단이 쉽지 않은 부정맥 여부를 판별하기 위해 환자의 체내에 이식, 심장 리듬 정보를 읽어 들이는 의료기기다.
 

메드트로닉코리아(대표 허준)에 따르면 리빌 링크[사진]는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했다. 기존 심장리듬 모니터 모델인 '리빌 엑스티(Reveal XT)'와 동일한 보험상한가 및 인정기준을 따른다. 
 

리빌 링크는 AAA 건전지의 3분의 1 크기로 현존하는 심장리듬 모니터 중 가장 작으며 환자의 심장 리듬 정보를 최대 3년 동안 읽어 부정맥 진단을 돕는다.   


재발성 실신, 재발성 두근거림, 심방세동이 의심 되는 원인불명의 재발성 뇌졸중 증상 등이 있는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으며 환자 본인 부담은 5~20% 수준이다. 


기존 시술에 비해 시술시간은 15~20분 정도로 줄었으며 환자 왼쪽 가슴 윗쪽의 피부를 1cm 이하 길이로 절개해 이식할 수 있어 육안으로 이식 여부를 거의 알 수 없다. 


저장 용량도 기존 모델에 비해 20% 이상 늘었다. 다른 이식형 심장리듬 치료기기(CIED)처럼 이식 환자가 1.5테슬라(1.5T)는 물론 3테슬라(3T)급의 자기공명영상법(MRI)을 통한 검진을 받을 수 있게 설계됐다.


부정맥 전문 학술지인 'Heart Rhythm'에 올해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리빌 링크의 진단 정확도는 99.4%였다.  이식 방법에 대한 시술 전문의 만족도와 이식 환자 만족감도 각각 97%와 96.7%로 높게 나타났다.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