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천식환자 자살 시도, 일반인보다 2배이상 많아"
정재호 국제성모병원 교수, 6372명 분석
[ 2017년 01월 01일 16시 41분 ]

천식환자가 정상인에 비해 자살을 시도할 위험이 2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정재호 교수(호흡기내과)는 최근 지역사회건강조사를 통해 천식환자 6372명과 일반인 22만2372명의 자살 생각 및 자살시도 위험성에 대해 분석했다.
 

그 결과 일반인의 5.7%가 2주 이상 우울감을 느낀 반면 천식환자는 이보다 2배 이상 많은 12%가 우울감을 느끼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자살을 생각해본 비율은 일반인은 9.8%, 천식환자가 24.4%였다. 더 나아가 실제로 자살을 행동에 옮기는 자살시도는 천식환자가 1%로 일반인 0.4%와 비교해 유의하게 높았다.
 

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정재호 교수는 “천식에서 자살생각 및 자살 시도가 일반인에 비해 유의하게 높아 천식으로 치료받는 환자는 정신건강학적 평가 및 치료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천식과 자살의 상관관계’라는 제목으로 국제적인 정신건강의학 저널인 ‘Annals of General  Psychiatry’에 게재됐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순천향대 이임순 교수 “주사 아줌마 모른다” 부인 (2017-01-02 05:12:30)
임수흠 의협 대의원회 의장 "의료악법, 필사적 저지" (2017-01-01 15:02:42)
홍승철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亞기면병·과수면학회 초대회장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우울조울병학회장
문영래 교수(조선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장 취임
이한웅 한국산텐제약 대표이사
이문수 대한위암학회 이사장(순천향대천안병원장)
김성 대한위암학회 회장(삼성서울병원 소화기외과)
박찬순 교수(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대한비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김길순 부회장
제66차 경상북도의사회 정총 학술상 김민기·봉사상 이우석 外
2017년 전라북도의사회 정기대의원총회 학술상 김학렬·전북도지사 표창 김원 外 수상자
송한승 대한의원협회 제3대 회장
대한의사협회장 공로패, 충북의사회 김태면 원장·박남규 원장 外
녹십자홀딩스 허용준 대표이사·녹십자랩셀 박대우 대표이사
유한양행 최재혁·조욱제·박종현 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