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광고 사전심의 부활 추진···독립기구 위탁
더민주 남인순 의원, 의료법 개정안 발의···"합리적 규제 필요"
[ 2016년 12월 15일 12시 09분 ]


헌법재판소로부터 위헌 결정을 받은 의료광고 사전심의를 독립적 자율심의기구에 맡기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의료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앞서 헌재는 사전심의를 받지 않은 의료광고를 금지하고 이를 위법한 경우 형사처벌할 수 있도록 한 의료법에 대해 위헌 결정을 내렸다.
 

대한의사협회의 의료광고 심의위원회가 심의한 의료광고 건수는 2015년 2만2812건에서, 위헌 결정 후 2016년 상반기 동안 1466건으로 확 줄었다.
 

여전히 많은 의료광고들이 나오고 있지만 대부분의 의료광고가 심의를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남인순 의원은 의료법 개정안을 통해 행정기관이 아닌 독립된 자율심의기구에서 의료광고에 대한 사전심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지속적 모니터링으로 불법광고 난립을 방지하고자 했다.
 

또한 불법 의료광고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장관이 위반행위의 중지, 정정광고 명령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하도록 하는 등 의료광고 사전 자율심의제도를 마련하고 불법 의료광고에 의한 피해를 줄이고자 했다.
 

남 의원은 “헌재 결정에 따라 행정권에 의한 사전검열의 위헌성을 제거돼야 하지만 의료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에 직결된 만큼 의료광고에 대한 합리적 규제는 여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광고 사전심의 필요, 입법화 추진해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0년 후 만성질환 진료비 ‘40조' 추산 (2016-12-15 12:35:00)
野, 사상 최악 '조류독감' 대책 마련 촉구 (2016-12-15 12:00:37)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 연임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연주 교육수련부장
국희균 사랑플러스병원장, 제6회 '국민 미션 어워드' 의료부문
국립암센터 정승현 국가암관리사업본부 암빅데이터센터장 정승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경수 인재경영실장 外
한국의약평론가회 제11대 회장에 한광수 前 서울시의사회장 外
이상열 교수(원광대병원 전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공로상
노만희 더불어민주당 직능특보 수석단장 및 보건의료특보단 총괄단장 임명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양통권 양치과의원 원장 부친상-고문수 동국대의대 교수 장인상
윤병준 장경한의원 원장·조경욱 정감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