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1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정 널뛰기 '조울증' ↑···5명중 4명 '중장년층'
심평원 분석, 작년 9만2천명 발생···70세이상 '급증'
[ 2016년 09월 18일 12시 00분 ]

조증과 우울증이 번갈아 나타나는 조울증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50대 중년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11~2015년) 심사결정 자료를 토대로 조울증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1년 6만7000명 수준이었던 환자 수가 2015년 9만2000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총 진료비 역시 921억원에서 1149억8000만원으로 24.8% 증가했다.



지난해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대는 40~50대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40대는 전체 환자의 20.8%인 2만233명, 50대는 19.2%인 1만8624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30대 1만6345명(16.8%), 20대 1만3122명(13.5%)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증가율만 놓고 따져보면 70세 이상에서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실제 70세 이상 노인 환자는 2011년 6193명(8.8%)에서 2015년 1만3077명(13.5%)으로 4,7%p 증가했다. 


조울증은 극단적인 기분상태의 변화로 인해 예측 불가능한 돌발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아 우울증보다 심각하다고 알려져 있다.


아래 질문지 테스트를 통해 1단계의 13개 질문 중 7개 이상에서 ‘예’를 택하고, 2단계에서 ‘예’를 택했다면 ‘조울증’일 확률이 60~70% 정도로 볼 수 있다. 



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처방과 함께 돌발행동으로 인한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심평원 한창환 전문심사위원은 “조울증은 사회적 편견 등으로 인해 진료를 기피해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으므로 주위의 관심과 적극적인 치료 권유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신 건강에 대한 편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광주광역시 남구의사회 서정성 회장(아이안과) 연임
손진호 경북대병원 임상실습동 추진단장
최관흠 대성의원장 별세
김혁 미국 성(聖)메리병원 의사 장인상
이명철 교수(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모친상-김호중 교수(삼성서울병원 내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