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5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감정 널뛰기 '조울증' ↑···5명중 4명 '중장년층'
심평원 분석, 작년 9만2천명 발생···70세이상 '급증'
[ 2016년 09월 18일 12시 00분 ]

조증과 우울증이 번갈아 나타나는 조울증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50대 중년층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8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간(2011~2015년) 심사결정 자료를 토대로 조울증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2011년 6만7000명 수준이었던 환자 수가 2015년 9만2000명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총 진료비 역시 921억원에서 1149억8000만원으로 24.8% 증가했다.



지난해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연령대는 40~50대로 조사됐다. 구체적으로 40대는 전체 환자의 20.8%인 2만233명, 50대는 19.2%인 1만8624명으로 집계됐다. 이어 30대 1만6345명(16.8%), 20대 1만3122명(13.5%) 순이었다.


최근 5년간 증가율만 놓고 따져보면 70세 이상에서 급증하는 양상을 보였다.


실제 70세 이상 노인 환자는 2011년 6193명(8.8%)에서 2015년 1만3077명(13.5%)으로 4,7%p 증가했다. 


조울증은 극단적인 기분상태의 변화로 인해 예측 불가능한 돌발행동을 할 가능성이 높아 우울증보다 심각하다고 알려져 있다.


아래 질문지 테스트를 통해 1단계의 13개 질문 중 7개 이상에서 ‘예’를 택하고, 2단계에서 ‘예’를 택했다면 ‘조울증’일 확률이 60~70% 정도로 볼 수 있다. 



조울증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약물처방과 함께 돌발행동으로 인한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입원치료를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심평원 한창환 전문심사위원은 “조울증은 사회적 편견 등으로 인해 진료를 기피해 심각한 상황에 이를 수 있으므로 주위의 관심과 적극적인 치료 권유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신 건강에 대한 편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닥터헬기 고장낸 남성 3명 수리비 25억 배상? (2016-09-18 14:52:21)
심평원, 청구오류 사전점검서비스 대폭 개선 (2016-09-17 06:5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