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실손보험 비급여 도수치료, 급여화해 적정수가 반영"
[ 2016년 08월 27일 05시 35분 ]

"비급여 대상의 수요조사를 통해 도수치료를 급여화하고 적정수가를 반영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 이미준 한양대 임상간호정보대학원 겸임교수는 최근 보험심사간호사회의 MIRNA(Medical insurance review nurses association)를 통해 실손보험에서의 도수치료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
 

현재 비급여대상인 도수치료가 치료기준이나 횟수 제한 등이 없어 병원들이 수익을 내기 위한 방안으로 악용되는 사례가 종종 드러난 실정. 이 교수에 따르면 도수치료를 시행하는 상병은 ‘주간판 장애’가 가장 많았고 그 다음이 어깨 병변, 목의 장애, 무릎의 이상, 기타 관절이상 순. 도수치료를 시행하는 병원 중 가장 금액이 많은 곳은 1회당 25만원이었고 금액이 가장 적은 곳은 1만원으로 파악. 하지만 보험회사로 청구되는 비용은 많게는 회당 수백만원을 받은 병원도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


이 교수는 “의료기관이 과다한 비급여 의료비를 환자에게 징수해 모랄헤저드를 유발하고 일부 의료기관들의 혼탁함이 선량한 의료기관 전체를 매도당하게 만드는 측면이 있다"며 "환자의 경우에도 실손보험 가입을 통해 무분별한 의료비를 남용해 다른 보험가입자의 실손보험료를 증가토록 했고 비급여 치료 남용이 당연한 것으로 인식하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허지윤기자 jjy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도수치료 전문성 확보 ‘동분서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올 국감 '원격의료 확대·화상투약기' 쟁점 (2016-08-31 06:25:00)
병원장까지 성추행 불거진 국군병원 (2016-08-24 19:15:35)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분당서울대병원 대외협력팀장 이필호外
김권배 계명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연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