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0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과 전공의들 과도한 짐 덜어줘야"
[ 2016년 08월 17일 17시 07분 ]

"상대적으로 수명이 짧은 외과의사는 수련기간으로 인해 매력이 떨어질 수 있다. 외과 전공의들의 과도한 짐을 덜어주고 배운 것을 활용할 수 있도록 교육 패러다임을 변화시키는 것이 급선무다."
 

최근 보건복지부, 대한의학회 등 관련 학회들이 전공의 수련 기간 단축에 대해 집중 논의한 결과, 내과가 4년에서 3년으로 단축이 결정된 반면, 외과는 다음을 기약할 수밖에 없게 된 상황. 이와 관련, 외과학회 한 관계자는 "외과 전공의들에게 전술한 9개 분야 이상의 과도한 세부 분과 수련을 강요할 것이 아니라 수련 후반기에 세부 전문 분야별로 나눠 보는 것도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


그는 "전임의에게는 고도의 전문분야 수련을 맡도록 하고 일반 전공의들은 실용적인 질환과 술기에 통달하도록 해야 한다"며 "실례로 초대형 대학병원 간 경쟁 속에서 전문병원은 성공적으로 안착되고 있다. 외과 수련 과정에서 공동개원 쪽으로 관심을 유도하는 것도 전공의 장래 선택에 큰 도움이 되고 또한 세부전문화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에선 시끌 원격의료, 해외환자 유치 효자" (2016-08-17 17:29:23)
이재현 회장 사면으로 CJ헬스케어 성장 속도? (2016-08-17 12:1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