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틀니 보험수가 오르는데 기공수가는 오히려 인하”
박형랑 부회장 “치과기공사 생존권 위협받고 국민건강도 손실”
[ 2016년 08월 08일 06시 41분 ]

“노인틀니, 임플란트 건강보험 정책이 2012년 7월부터 시행됐지만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에 급여, 비급여가 명시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치과기공사의 생존권은 물론이고 국민 구강건강도 보장할 수 없게 됐다.”
 

대한치과기공사협회 박형랑 부회장은 5일 데일리메디와 만난 자리에서 “노인틀니(레진상 완전틀니) 보험수가는 2012년 7월 97만5000원에서 2016년 7월 107만1680원으로 늘었지만 같은 기간 기공수가는 23만715원에서 14만7000원으로 오히려 줄었다”며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에 급여, 비급여를 명시해야만 이 같은 악순환을 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노인틀니는 2012년 7월 1일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레진상 완전틀니, 2013년 7월 1일 75세 이상 레진상 부분틀니가 보험급여로 전환됐다. 임플란트의 역시 2014년 7월 1일 7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개에 한해 급여 적용됐다.


특히 2015년 7월 1일부터 완전 및 부분틀니, 임플란트 급여 적용 대상이 75세에서 70세로 확대됐으며 올해 7월 1일부터 65세 이상으로 그 대상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보호받지 못하는 기공원가, 심각한 폐해 속출”


문제는 노인틀니 및 임플란트 보험수가에 있어서 치과의사의 진료수가와 치과기공사의 기공수가(재료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한 치과기공물 제작비)가 일원화돼 있다는 점이다.
 

박 부회장은 “진료수가와 기공수가가 구분되지 않다보니 기공수가는 전혀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며 “기공원가조차 고시되지 있지 않다보니 치과병의원이 주는 대로 받을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2012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레진상 완전틀니에 대한 기공원가를 분석한 결과 23만715원이 도출됐지만 올해 치기협이 치과기공소를 대상으로 실거래가격을 조사한 결과 14만7000원이 나왔다.


또한 2014년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심평원이 공동 발표한 임플란트 기공원가는 11만원이었지만 올해 치기협 조사에서는 실거래가격 기준 7만원으로 나타났다.


노인틀니 및 임플란트 보험수가가 매년 인상되고 있다는 점과 비교하면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는 것이다.


박 부회장은 “일본의 경우 고시에서 진료수가와 기공수가의 비율을 7:3으로 정하고 있으며 독일 역시 이를 이원화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기공수가를 사실상 치과의사에게 일임하고 있어 기공수가를 제값에 제때 받을 수 없는 구조”라고 전했다.


이처럼 치과기공사가 기공수가를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면서 심각한 폐해가 나타나고 있다고 피력했다.


박 부회장은 “어느 누가 손해를 보면서 밑지는 장사를 할 수 있나. 기공수가를 보장받지 못하면 저급한 재료를 사용할 수 밖에 없다. 결국 모든 피해는 국민이 볼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하루 빨리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과기공사 역시 피해자일 수 밖에 없다. 치과기공시장은 포화상태에 이르러 지금처럼 기공수가를 보호받지 못한다면 생존조차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기공원가 재산정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 급여, 비급여 명시 ▲세금계산서 발행 등을 꼽았다.


박 부회장은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는 말처럼 작은 변화부터 이뤄지길 바란다. 정부 및 대한치과의사협회 등에서도 치기협의 의견에 귀 기울여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영민기자 yym0488@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치기협' 대국민 홍보가 불편한 '치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약품, 우수자원봉사활동단체 성남시장상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박철기 서울의대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오재국 보아스이비인후과 대표 장인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