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2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틀니 보험수가 오르는데 기공수가는 오히려 인하”
박형랑 부회장 “치과기공사 생존권 위협받고 국민건강도 손실”
[ 2016년 08월 08일 06시 41분 ]

“노인틀니, 임플란트 건강보험 정책이 2012년 7월부터 시행됐지만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에 급여, 비급여가 명시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치과기공사의 생존권은 물론이고 국민 구강건강도 보장할 수 없게 됐다.”
 

대한치과기공사협회 박형랑 부회장은 5일 데일리메디와 만난 자리에서 “노인틀니(레진상 완전틀니) 보험수가는 2012년 7월 97만5000원에서 2016년 7월 107만1680원으로 늘었지만 같은 기간 기공수가는 23만715원에서 14만7000원으로 오히려 줄었다”며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에 급여, 비급여를 명시해야만 이 같은 악순환을 끊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노인틀니는 2012년 7월 1일 75세 이상 어르신에 대한 레진상 완전틀니, 2013년 7월 1일 75세 이상 레진상 부분틀니가 보험급여로 전환됐다. 임플란트의 역시 2014년 7월 1일 7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2개에 한해 급여 적용됐다.


특히 2015년 7월 1일부터 완전 및 부분틀니, 임플란트 급여 적용 대상이 75세에서 70세로 확대됐으며 올해 7월 1일부터 65세 이상으로 그 대상범위가 더욱 넓어졌다.


“보호받지 못하는 기공원가, 심각한 폐해 속출”


문제는 노인틀니 및 임플란트 보험수가에 있어서 치과의사의 진료수가와 치과기공사의 기공수가(재료비와 인건비 등을 포함한 치과기공물 제작비)가 일원화돼 있다는 점이다.
 

박 부회장은 “진료수가와 기공수가가 구분되지 않다보니 기공수가는 전혀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며 “기공원가조차 고시되지 있지 않다보니 치과병의원이 주는 대로 받을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2012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레진상 완전틀니에 대한 기공원가를 분석한 결과 23만715원이 도출됐지만 올해 치기협이 치과기공소를 대상으로 실거래가격을 조사한 결과 14만7000원이 나왔다.


또한 2014년 보건복지부, 국민건강보험공단, 심평원이 공동 발표한 임플란트 기공원가는 11만원이었지만 올해 치기협 조사에서는 실거래가격 기준 7만원으로 나타났다.


노인틀니 및 임플란트 보험수가가 매년 인상되고 있다는 점과 비교하면 이해하기 어려운 대목이라는 것이다.


박 부회장은 “일본의 경우 고시에서 진료수가와 기공수가의 비율을 7:3으로 정하고 있으며 독일 역시 이를 이원화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기공수가를 사실상 치과의사에게 일임하고 있어 기공수가를 제값에 제때 받을 수 없는 구조”라고 전했다.


이처럼 치과기공사가 기공수가를 제대로 보장받지 못하면서 심각한 폐해가 나타나고 있다고 피력했다.


박 부회장은 “어느 누가 손해를 보면서 밑지는 장사를 할 수 있나. 기공수가를 보장받지 못하면 저급한 재료를 사용할 수 밖에 없다. 결국 모든 피해는 국민이 볼 수 밖에 없다는 점에서 하루 빨리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치과기공사 역시 피해자일 수 밖에 없다. 치과기공시장은 포화상태에 이르러 지금처럼 기공수가를 보호받지 못한다면 생존조차 장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는 ▲기공원가 재산정 ▲치과기공물 제작의뢰서 급여, 비급여 명시 ▲세금계산서 발행 등을 꼽았다.


박 부회장은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는 말처럼 작은 변화부터 이뤄지길 바란다. 정부 및 대한치과의사협회 등에서도 치기협의 의견에 귀 기울여 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유영민기자 yym0488@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치기협' 대국민 홍보가 불편한 '치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알레르기 유발 성분 함유 '틀니 세정제' (2016-08-09 12:15:20)
유디치과 "보톡스 판결·1개소법 일맥상통" (2016-08-02 06:05:00)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분당서울대병원 대외협력팀장 이필호外
김권배 계명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동산의료원장 연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