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요양병원 인질극 벌여 징역형 선고
인천지방법원 제13형사부
[ 2016년 05월 08일 12시 21분 ]

인 천 지 방 법 원
제 13형 사 부
판   결

사       건 2015고합838  인질강요, 마약리에법(향)
피  고  인 허○○ (75-1), 부동산 개보조원

검       사 이진호(기소), 김현우(공판)
변  호  인 변호사 최운희(국)
판 결 선 고 2016. 3. 25.


1. 주 문

피고인을 징역 2년에 처한다.
피고인으로부터 압수한 맥가이버 칼 1개, 라이타 1개를 각 몰수한다.
이 사건 공소사실  중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류위반(향정)의 점은 무죄.


2. 범 죄 사 실

[범행동기]

피고인은 2015. 8.경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하여 머리, 목, 갈비뼈 등 골절로 ○○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재활치료  및 통증조절을 위하여 2015. 11. 18.자로 인천 남동구 구월동 ○에 있는 ‘○○요양병원’에 입원치료를  사람으로 위병원 의사에게 처방받은 디아제팜(신경안, 향신 약품)을 아침과  저녁으로 복용하고 있었는데, 같 해 12. 8.경 그 일부를 복용하지 않고 보관하고 있는 사실을 간호사에게 들켜 위 약품을 회수당한 후, 간호사에게 ‘곧 퇴원 인데, 퇴원 이후에도 디아제팜을 계속 복용할 수 있도록 약을 좀 달라.’고 하였다가 ‘향정신 의약품으로 의사의 처방 없이는 함부로 줄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당하자, ‘간호사들에게는 무슨 부탁을 하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업무인수인계가 잘 이지지 않는다.’고 하면 병원 측과 다투면서 병원 관계자들에게 악감정을 품고 있던 중, 2015. 12. 9. 10:00경 간호사들이 피고인의 흉을 보는 것 듣고 격분하여 이건 범행을 저지르게 되었다.

[범죄사실]

피고인은 2015. 12. 9. 10:15경  병원 507호 병실에서,  위 병원 원무실장인 김○○가 퇴원 수속에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여 찾아오자, 양손에 칼을 든 채 같은 병실 입원 환자인 피해자 김●●(남, 58)을 가리키며, “이 사람은 인질이다. 나는 선량한 사람을 다치게 고 싶지 않다.”라고 말을 하고, 112 신고를 받은 경찰이 위 장소로 출동하자, 피해자 김●●을 병실 의자에 앉도록 한 후 손에는 맥카이버 칼을 쥐고 다른  손에는 과도를 들고 피해자 목 부에 들이대어 반항을 하지 못하도록 한 다음, 병실 내 있 인화성 라이터 기름을 피고인과 피해자 몸에 뿌리고 소지하고 있던 라이터로 불을 켰다가 끄거나, 휴지에 불을 붙였다가 끄기를 반복하면서 병원 관계자의 사과를 요구 및 기자 면담을 요구하였다.

피고인은 피해자를 체포하고, 같은 날 12:47경지 약 2시간 30분 동안 감금하면서 위 김●●을 인질 삼아 위 병원 원무과장인 피해자 김○○로 하여금 피고인에게 사과도록 하여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하였다.


3. 피고인과 변호인의 주장에 대한 판단

피고인은 이 사건 인질강요 범행 심신미약 상태에 저질러진 것이라고 주장고 있으므로 피고인이 상세불명의 우울증 진단을 받은 사실은 인정되나, 피고인은 2015. 12. 9. 10:15경부터 같은 날 12:47경지 이 사건 인질강요 범행을 저지르고 12:48경 체포되었고 14:15경부터 경찰에서 조사를 받은 점, 히고인이 위 경찰 조사 당시 별다른 특이사항 없이 조사에 임하였던 점 , 같은 날 15:40경 조서 열람을 마친 후 이 사건 범행의 경위, 범행 전후의 행동, 범행 수단과 방법 등 여러 사정에 비추어 볼 때 피고인이 이 사건 인질강요 범행 당시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었다거나 미약한 상태에 이르렀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 피고인의 이 부분 주장은 이 없다.
 


4. 양형의 이유

피고인은 자신 머리에 라이터용 휘발유를 뿌리고, 피해자 김●● 몸에도 휘발유가 일부 묻은 상태에서 같은 병실에 입원한 환자인 피해자 김●● 목에 칼 겨누고 인질극 벌여, 그 죄질  범이 상당히 좋지 않다. 피고인의 위 범행으로 인하여 피해자 김●●과 병원 원무과장 피해자 ○○는 정신적으로 커다란 충격과 고통을 받게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피고인이 사고로 인하여 재활치료 및 통증조절을 위하여 이 사건 병원에 입원하여 향정신성의약품을 복용하던 중 퇴원을 앞두고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점, 범행을 자백하고 잘못을 뉘우치고 있는 점 , 피해자 김●●은 파고인의 처벌을 원하지 아니하는 점, 피해자 김○○는 직접적인 위협을 받은 것은 아니어서 피고인의 선처를 바란다고 진술한 점 등을 유리한 정상으로 참작하기로 한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나인묵 식약처 기획조정관실 정보화통계담당관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임채선 임채선내과 원장 장인상
권윤정 충청대 간호학과 조교수 부친상-김기덕 대전연세정형외과 원장 장인상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