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7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금 3억 아산의학상 수상자 2명 선정
카이스트 오병하(기초)·美국립보건원 로베르토 로메로 교수(임상)
[ 2016년 03월 14일 11시 04분 ]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이 수여하는 국내 의학계 최고 권위의 ‘제9회 아산의학상’ 수상자로 기초의학부문에 오병하(55세) 카이스트 생명의학과 교수, 임상의학부문에 로베르토 로메로(64세) 미국 국립보건원(NIH) 주산의학연구소 교수가 선정됐다.
 

젊은의학자부문에는 조승우(40세)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와 김준범(40세) 울산의대 흉부외과학교실 교수가 수상의 영광을 안게 됐다.


‘아산의학상’은 기초의학 및 임상의학에서 뛰어난 업적을 이룬 의과학자를 격려하기 위해 2007년 제정됐으며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인재 양성에 힘쓴 해외 의과학자를 올해 처음으로 선정했다.


먼저 기초의학부문 수상자 오병하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는 세포분열 시 필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인 DNA가 염색체로 응축되는 과정에 작용하는 단백질 ‘콘덴신’의 구조와 작용원리를 밝혀낸 업적을 높이 평가받았다.
 

DNA 응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분열되는 세포가 유전정보를 받지 못하고 사멸하게 돼 향후 콘덴신 기능을 제어, 암세포의 분열과 증식을 억제하는 항암제 개발에 이번 연구를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베르토 로메로 미국 국립보건원(NIH) 주산의학연구소 교수는 1970년대까지 초기임산부 사망의 가장 큰 원인이었던 자궁외임신을 조기 진단하는 방법을 고안해 초기임산부 사망률을 크게 낮췄다.
 

그는 조산과 선천성기형의 원인을 규명하고 치료법을 개발하는 등 30여 년간 산모와 태아의 건강 증진에 기여한 업적을 인정받았다.
 

젊은의학자부문에 선정된 조승우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는 줄기세포를 이용해 심혈관계 및 신경계 난치성질환의 치료를 위한 조직재생 기법을 개발했다.
 

김준범 울산의대 흉부외과학교실 교수는 심장혈관질환 및 심장판막 수술의 새로운 치료지침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시상식은 오는 21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리며 기초의학부문 3억원, 임상의학부문 25만 달러, 젊은의학자부문 각각 5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정숙경기자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인환자들 급소 아파도 전문진료 '불가' (2016-03-14 11:18:00)
길병원, 이달 14~25일 진공재 작가 초대전 (2016-03-14 1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