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장암 예방하려면 대장용종 완전 제거해야"
가톨릭 이보인·김준성 교수팀 "중간대장암 20%, 불완전 절제 원인"
[ 2015년 12월 09일 11시 59분 ]

대장암 예방을 위해서는 대장용종을 완벽히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이보인(교신저자)[사진 左]·인천성모병원 김준성(제1저자)[사진 右] 교수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41세 이상 138명의 대장용종환자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번 연구 결과는 5~6mm 이하 작은 용종은 조직검사용 겸자(집게)로 간단히 제거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상황에서 기존의 대장용종 제거방법에 경종을 울릴 것으로 보인다. 

 

실제 대장내시경 검사가 대장암을 예방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검사 중 발견되는 용종을 제거하기 때문이지만 주기적으로 검사를 해도 대장암이 발견되는 경우가 종종 나타나고 있다.

 

이를 ‘중간대장암’이라 부르며 발행원인의 약20%가 용종이 완전히 제거되지 않은 불완전 절제가 원인으로 꼽히고 있으며 크기가 작은 용종이라도 완전절제를 위해서는 올가미를 이용하는 것이 효과적이라는 분석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7mm 이하의 종양성 용종을 단순히 조직검사용 겸자로 제거하면 불완전절제율이 13%였고, 특히 5~7mm 크기의 용종의 불완전 절제율은 30%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금속 올가미로 용종의 아래를 조여서 잘라내는 방법인 저온 올가미 절제의 불완전 절제율이 3%이고, 특히 5-7mm의 경우 6% 정도임에 비교하면 매우 높은 수치다.

 

이보인 교수는 “대장내시경으로 미리 대장용종을 찾아서 제거해주면 대장암의 80% 정도를 예방할 수 있다”며 “증상이 없는 50대 이상 남녀에게 건강검진 목적으로 대장내시경을 하면 20~30%에서 용종이 발견된다”고 말했다.

 

50세 이상이면 주기적으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며 또한 원인이 불분명한 빈혈, 혈변, 체중감소, 지속적 복통 등이 있는 경우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한다는 조언이다.

 

이 교수는 “검사 중 종양성 용종이 발견되면 원칙적으로 모두 제거해야 한다”며 “특히 용종의 크기가 5mm 이상인 경우 생검겸자로 제거하면 불완전절제율이 30%에 달하므로 작은 용종도 올가미를 이용하는 것이 권장된다”고 말했다.

 

이어 “고주파 전류를 함께 사용하는 경우 천공이나 대장벽의 화상의 위험이 있으므로 큰 용종이 아니라면 전류를 사용하지 않고 올가미만으로 기계적으로 절제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국 소화기내시경 학회지(Gastrointestinal Endoscopy) 3월호에 게재됐다.

강애란기자 aer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선종 발견율 높이는 대장내시경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정진원 前 오산성심병원 원장 모친상
홍사욱 前 대한약학회 회장 별세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