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2월0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친 X" 성형외과 수술실 막말 논란
'시사매거진2580' 녹취 음성 공개…유령수술 의혹도 제기
[ 2015년 04월 21일 12시 01분 ]

성형외과 수술실에서 환자가 마취상태로 누워 있는 동안 의료진이 성희롱을 일삼는 대화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예상된다. 해당 환자는 '유령 수술' 의혹도 제기하고 있는 상태다.


지난 2013년에도 서울 강남의 某 성형클리닉 의사 등 의료진 10여명이 수면 마취 상태에 있는 환자를 성추행한 혐의가 환자의 녹취를 통해 드러나 피소된 바 있다.


최근 방송된 MBC '시사매거진 2580'은 성형외과 수술실에서 의료진이 마취 상태의 환자를 수술하며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녹취파일을 공개했다.


녹취파일에는 "얘 약간 그거 준비하는 거 같아요. 트랜스젠더”, "엄청 말랐네 허벅지. 만져 봐 그렇지?", "포경수술 안했네. 얼굴은 많이 했는데" 등 환자를 모욕하는 의료진의 대화가 담겨 있다.


또한 이들은 "생긴 게 좀 명쾌하지 못해", "여자친구도 수술한 애야", "끼리끼리 노는 거야", "미친 X, 나도 이걸 밥벌이하고 있지만 미친 X이라니까요. 내 아들이면 호적 팠을 거예요" 등의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는 지난 2013년 강남의 한 대형 성형외과에서 양악 수술과 턱 수술을 받은 남성이 방송국에 제보한 것이다. 의료사고가 걱정돼 환자복에 소형 녹음기를 숨겨 녹음을 진행했는데, 이 같은 내용의 대화가 그대로 녹음 된 것이다.


이 남성은 '유령 수술' 의혹도 제기했다.


자신을 수술하기로 돼 있던 의사는 유명한 스타 병원장이었는데 실제로 집도한 의사는 다른 사람이라는 주장이다. 그는 수술 후 2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턱에 감각이 없다고 호소했다.


방송에서는 과거 이 성형외과에서 일했던 한 직원이 “수술실에는 뒷문이 있어 환자를 마취한 후 유명 의사는 빠져 나간다”라고 밝혀 환자 주장에 힘을 실었다.

민정혜기자 mjh_nui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취상태서 녹음 여성…성추행 피소 의료진 10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경수 상계백병원장 차남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김미남
한림대춘천성심병원, 춘천시청에 450만원 쾌척
오태윤 교수(강북삼성병원 흉부외과), 4기 강북삼성병원 총동문회장
김연수 서울대병원장, 제1회 동아병원경영대상
조항주 의정부성모병원 권역외상센터장, 소방청장 표창
동아쏘시오홀딩스 경영기획실장 백상환 상무·동아에스티 ETC 사업본부장 조규홍 상무 外
삼성서울병원 기획실장 김희철‧외과장 김지수‧건강의학센터장 홍진표‧진료운영실장 임도훈‧외래부장 온영근 外
GC 김연근 경영관리실장·김중수 경영지원실장-GC녹십자 김성화 오창공장장 外
이민정·조범주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정형외과의사회, 올해 인물상 김강립 식약처장
삼성서울병원 커뮤니케이션실장 이상철 교수·차장 유종한 교수
대한당뇨병학회 신임 회장 백세현(고대구로병원)
김선제 前 대한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