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약대 입시 후끈…이공계 전공자 수두룩
제4회 PEET 경쟁률 9.2:1, 1만5513명 접수·2학년생 42.4%
[ 2013년 06월 25일 11시 51분 ]

약학대학 입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는 분위기다. 특히 이공계 전공자들이 관심도가 높다.

 

한국약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8월 치러지는 2014학년도 제4회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PEET) 원서 마감에 총 1만5513명이 접수했다. 경쟁률은 전국 약대 정원 대비 9.2:1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대비 약 1400명이 늘어난 수준으로, 지원자는 지난 1회부터 이번 4회까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PEET는 대학 2년 수료자 이상이면 응시할 수 있어 20대 초반 지원자의 비중이 높은 편이다.

 

실제 올해 접수 현황을 살펴보면 22세 이하는 4731명으로 30.5%를 차지했고, 23세 이상 25세 이하는 5497명(35.4%)으로 25세 이하가 전체 지원자의 65.9%나 됐다.

 

26세 이상 28세 이하의 경우 2622명(16.9%), 29세 이상 31세 이하 1350명(8.7%), 32세 이상 34세 이하 708명(4.6%), 35세 이상 605명(3.9%) 등으로 집계됐다.

 

학년별로는 2학년이 6579명(42.4%), 3학년 4092명(26.4%), 4학년 이상 4842명(31.2%) 순으로 2학년 비중이 높았다.

 

특히 공학/자연/농학계열 전공자들이 약대 진학을 가장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공학/자연/농학계열 지원자가 총 4743명(30.6%)이나 됐으며 화학계열 3507명(22.6%), 생물학계열 3457명(22.3%), 인문사회계열 863명(5.5%), 물리/통계/수학계열 748명(4.8명), 의약학계열 536명(3.5%) 순이다.

 

 

입시기관 프라임MD에 따르면 약대 합격생들의 PEET 평균 성적은 1회 304점(상위 10%), 2회 310.8점(상위 6%), 3회 257.3점(상위 4.9%)으로 매년 상승세다.

 

프라임MD 측은 “누적 재수생 증가와 준비가 잘 된 재학생들까지 더해지면서 약대 입시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오는 8월 25일 치러지는 2014학년도 PEET는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전주 등 총 6개 지구에서 동시 실시되며, 수험표는 8월 1일부터 25일까지 약학대학입문자격시험 홈페이지(www.kpeet.or.kr)를 통해 교부된다.

김선영기자 ks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이공계생, 의전원 이어 첫 6년제 약대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정진원 前 오산성심병원 원장 모친상
홍사욱 前 대한약학회 회장 별세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