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1위 제약사 메나리니, 한국 진출
[ 2013년 03월 04일 11시 16분 ]

이탈리아계 다국적 제약사 메나리니의 한국 법인이 공식 출범했다.

 

이는 2011년 11월 메나리니 그룹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반의 의약품 영업·마케팅 전문회사 인비다를 인수합병한 데에 따른 것으로, 이달 1일자로 기존 인비다코리아가 한국메나리니로 사명을 변경했다.

 

한국메나리니는 한국 시장 진출에 앞서 인력 재정비 및 제품의 판권 회수 등을 준비해왔다. 기존 인비다코리아는 한국메나리니로의 조직 확대에 앞서 임원진을 새롭게 영입하고 영업부 및 마케팅, 대외 협력 부서 등 조직을 재정비 한 바 있다.

 

회사는 지난 해부터 조루증 치료제 ‘프릴리지(성분명 다폭세틴)’의 판권을 확보하고, 자사의 대표 고혈압치료제 ‘네비레트(성분명 네비보롤)’의 판권을 회수했다.

 

또 지난 달 ACE차단제 계열 고혈압 치료제 ‘조페닐(성분명 조페노프릴)’을 출시했으며, 상반기 중 프릴리지도 발매할 계획이다. 통증치료제 ‘케랄(성분명 덱스케토프로펜)’과 및 암성 통증 치료제 ‘앱스트랄 설하정(성분명 펜타닐)과 함께 심혈관 질환, 피부 질환, 항암제 등 다양한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적극적으로 한국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한국메나리니 대표는 인비다코리아를 이끌어온 알버트 김이 이어간다. 제약분야 전문가인 알버트 김 대표는 한국노바티스 경영기획부문 대표, 노바티스 태국 지사 CFO, 노바티스 백신 진단 사업 부문 CFO에 이어, 2011년부터 인비다코리아 대표를 역임했다.

 

한편 이탈리아 제약사 매출 순위 1위인 메나리니 그룹은 2011년 30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정환기자 junghwanss@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암병원장 금기창·용인세브란스병원장 최동훈·산부인과학교실 주임교수 김성훈·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장 김태일 外
한독 General Medicine 프랜차이즈 안지영 전무外
복지부 보건산업정책국장 이강호·건강정책국장 임인택·노인정책관 정경실·첨단의료지원관 정윤순
복지부 질병정책과장 한상균·통합돌봄추진단장 송준헌 外 과장급
김건우 제16대 대구파티마병원 의무원장 취임
용인시의사회장 이동훈(서울새로운내과 원장)
강동경희대병원 협진진료처장 전영수·뇌신경센터장 신원철·관절센터장 이재훈 外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임정수
서정일 동국대학교 경주병원장 취임
권순영 대한갑상선두경부외과학회 회장 취임
H+양지병원 의생명연구원 초대 원장 양준모(前 삼성서울병원 피부과 교수)
한양대병원 기획조정실장 이형중-류마티스병원장 김태환-국제병원장 이항락·의과대학장 겸 보건대학원장 고현철 교수 外
김윤광 성애·광명의료재단 회장 별세-은령 성애병원 소청과 전문의·석호 성애병원 이사장 부친상-김영백 前 중앙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장인상
박찬우 GC녹십자 상무(QM실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