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1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탈리아 1위 제약사 메나리니, 한국 진출
[ 2013년 03월 04일 11시 16분 ]

이탈리아계 다국적 제약사 메나리니의 한국 법인이 공식 출범했다.

 

이는 2011년 11월 메나리니 그룹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기반의 의약품 영업·마케팅 전문회사 인비다를 인수합병한 데에 따른 것으로, 이달 1일자로 기존 인비다코리아가 한국메나리니로 사명을 변경했다.

 

한국메나리니는 한국 시장 진출에 앞서 인력 재정비 및 제품의 판권 회수 등을 준비해왔다. 기존 인비다코리아는 한국메나리니로의 조직 확대에 앞서 임원진을 새롭게 영입하고 영업부 및 마케팅, 대외 협력 부서 등 조직을 재정비 한 바 있다.

 

회사는 지난 해부터 조루증 치료제 ‘프릴리지(성분명 다폭세틴)’의 판권을 확보하고, 자사의 대표 고혈압치료제 ‘네비레트(성분명 네비보롤)’의 판권을 회수했다.

 

또 지난 달 ACE차단제 계열 고혈압 치료제 ‘조페닐(성분명 조페노프릴)’을 출시했으며, 상반기 중 프릴리지도 발매할 계획이다. 통증치료제 ‘케랄(성분명 덱스케토프로펜)’과 및 암성 통증 치료제 ‘앱스트랄 설하정(성분명 펜타닐)과 함께 심혈관 질환, 피부 질환, 항암제 등 다양한 제품을 잇따라 출시하며 적극적으로 한국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한국메나리니 대표는 인비다코리아를 이끌어온 알버트 김이 이어간다. 제약분야 전문가인 알버트 김 대표는 한국노바티스 경영기획부문 대표, 노바티스 태국 지사 CFO, 노바티스 백신 진단 사업 부문 CFO에 이어, 2011년부터 인비다코리아 대표를 역임했다.

 

한편 이탈리아 제약사 매출 순위 1위인 메나리니 그룹은 2011년 30억 유로의 매출을 달성했다.

이정환기자 junghwanss@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성일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외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우수논문상
제3회 용운의학대상 조병철 교수(연세의대 내과학교실)
환인정신의학상 학술상 김어수 교수(연세대 의대)·젊은의학자상 강재명 교수(가천대 의대)
강동경희대병원 김해인 간호본부장·배윤경 외래간호팀 팀장
대한신경과학회 차기 회장 석승한 교수(원광의대 산본병원)
양진모 교수(성빈센트병원 소화기내과), 아시아태평양간학회장
하정환 윌스기념병원 진료지원부장, 경기도지사상
박수연 교수(칠곡경북대병원 대장항문외과), 대장항문학회 우수학술상
경희의료원 서현기 간호본부장·김혜경 병동간호 1팀장 外
이대열 미국 존스홉킨스대 특훈교수, 2021 삼성호암상 의학상
은성호 보건복지부 노인정책관
조생구 전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목포한사랑병원), 신축기금 1000만원 쾌척
이승은 교수(중앙대병원 외과),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최우수 구연상
박재성 순천향대 의대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