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시 고개든 '성형외과 블랙리스트'
포털사이트에 코너 잇단 개설, 명예훼손 방지 기법으로 게재
[ 2012년 10월 29일 20시 00분 ]

최근 치과의사 간호사 블랙리스트가 이슈가 된 가운데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도 다시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D포털 안티 성형카페에는 7만여명이 가입돼 있으며, 최근 N포털사이트에 새로 설립된 카페에는 매일 50여명이 가입하고 있다. 이 카페는 블랙리스트와 피해사례, 대응방법 등을 공유한다.

 

이중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는 지난해 말 각종 카페 등을 통해 유행한 자료로 환자들이 각각 겪은 성형외과 부작용과 불만 등을 담았다.

 

구체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인생 망친 환자 많음’, ‘잘난척 한다’, ‘양심없는 의사’ 등 주관적인 표현이 많다.

 

당초 병원 이름이 그대로 게시됐으나 병원 측에서 명예훼손으로 고소ㆍ고발이 이어지자 자음만 표기하는 식으로 바꿔 배포되고 있다.

 

“직접적으로 특정 병원임을 알 수 없다면 명예훼손임을 주장할 수 없다”며 송사를 피하는 방법도 기술하고 있다.

 

‘실명을 거론하더라도 제3자가 쓴 글에 대해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담을 덧붙이는 형식이라면 결국 무죄가 된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다’, ‘병원측에서 블랙리스트를 달라고 한 뒤 병원 이름이 있으면 고소하는 경우도 있다’는 등이다.

 

이런 점을 이용해 해당 게시물에는 자음으로 표기한 뒤 댓글이나 다른 게시물을 통해 유추하면 병원을 알아낼 수 있는 방법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병원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리스트에 거론된 A 병원 관계자는 “예전부터 돌던 근거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성형외과의사회 관계자도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그대로 믿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유형탁기자 yht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법제이사
충남대병원 권계철 교수, 대한진단검사의학회 제12대 이사장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