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다시 고개든 '성형외과 블랙리스트'
포털사이트에 코너 잇단 개설, 명예훼손 방지 기법으로 게재
[ 2012년 10월 29일 20시 00분 ]

최근 치과의사 간호사 블랙리스트가 이슈가 된 가운데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도 다시 유행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D포털 안티 성형카페에는 7만여명이 가입돼 있으며, 최근 N포털사이트에 새로 설립된 카페에는 매일 50여명이 가입하고 있다. 이 카페는 블랙리스트와 피해사례, 대응방법 등을 공유한다.

 

이중 성형외과 블랙리스트는 지난해 말 각종 카페 등을 통해 유행한 자료로 환자들이 각각 겪은 성형외과 부작용과 불만 등을 담았다.

 

구체적인 사유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인생 망친 환자 많음’, ‘잘난척 한다’, ‘양심없는 의사’ 등 주관적인 표현이 많다.

 

당초 병원 이름이 그대로 게시됐으나 병원 측에서 명예훼손으로 고소ㆍ고발이 이어지자 자음만 표기하는 식으로 바꿔 배포되고 있다.

 

“직접적으로 특정 병원임을 알 수 없다면 명예훼손임을 주장할 수 없다”며 송사를 피하는 방법도 기술하고 있다.

 

‘실명을 거론하더라도 제3자가 쓴 글에 대해 자신이 직접 겪은 경험담을 덧붙이는 형식이라면 결국 무죄가 된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다’, ‘병원측에서 블랙리스트를 달라고 한 뒤 병원 이름이 있으면 고소하는 경우도 있다’는 등이다.

 

이런 점을 이용해 해당 게시물에는 자음으로 표기한 뒤 댓글이나 다른 게시물을 통해 유추하면 병원을 알아낼 수 있는 방법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병원 측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리스트에 거론된 A 병원 관계자는 “예전부터 돌던 근거없는 이야기”라며 일축했다.

 

성형외과의사회 관계자도 “인터넷에 떠도는 것을 그대로 믿기는 힘들다”고 덧붙였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유형탁기자 yht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명치료 논란 ‘100세 걷기대회’ 예정대로 (2012-10-29 20:00:00)
노환규 회장 "의원급 수가 결정 유보는 정부 꼼수" (2012-10-29 20:00:00)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