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고생 희망직업 교사ㆍ의사ㆍ공무원 順
한국직업능력개발원, 6291명 조사-여학생만 별도 '간호사 2위'
[ 2012년 10월 15일 11시 40분 ]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우리나라 중고생들은 교사, 의사, 공무원 등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하며 이런 경향은 고학년으로 갈수록 더하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중1~고2 학생 6천291명을 대상으로 학생들의 선호 직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희망직업 순위는 초등학교 교사(8.8%), 의사(4.5%), 공무원(4.1%) 순으로 나타났다.

 

4위는 중고등학교 교사(4.0%)로 교사를 희망한다고 답한 학생은 전체의 12.8%를 차지해 다른 직업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10위권 안의 직업에는 요리사, 간호사, 경찰, 운동선수, 연예인, 회사원 등이 꼽혔다.

 

여학생은 간호사(2위), 연예인(6위), 비행기승무원(8위), 디자이너(9위), 연기자(10위)를 더 희망해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반면 남학생은 운동선수(2위), 직업군인(9위), 건축가(10위) 등에 관심을 보였다.

 

중학교 1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의 선호도를 비교해 보면 운동선수(2위→24위), 과학자(9위→55위), 변호사(21위→98위) 등은 순위가 떨어지고 간호사(37위→1위), 사회복지사(70위→13위), 엔지니어(114위→17위) 등은 순위가 상승했다.

 

이 같은 경향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희망 직업이 현실화되고 구체화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개발원은 분석했다.

 

11년 전인 2001년도의 고등학생 진로선택 조사결과와 비교해 보면 간호사, 경찰, 직업군인 등 안정적인 직업에 대한 고교생의 선호가 매우 증가했고 사업가나 경영인 등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직업의 선호도는 떨어졌다.

 

또 2001년 조사에서는 중고교 교사가 1위 초등교 교사가 5위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초등교 교사가 1위, 중고교 교사가 2위로 선호도가 바뀌었다.

 

임언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교사는 안정적이고 학생과 접촉이 많아 전통적으로 가장 선호도가 높은 직업에 속해왔다"며 "다만 중등교사가 임용과 학생지도 면에서 어려워지면서 초등교 교사의 선호도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p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병호 팀장(경희의료원 직업환경의학과),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김세중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편집위원 위촉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김제우 원장(연세우리소아청소년과의원) 부친상-이혜원 명예교수(연대 간호대) 남편상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