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고생 희망직업 교사ㆍ의사ㆍ공무원 順
한국직업능력개발원, 6291명 조사-여학생만 별도 '간호사 2위'
[ 2012년 10월 15일 11시 40분 ]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우리나라 중고생들은 교사, 의사, 공무원 등 안정적인 직업을 선호하며 이런 경향은 고학년으로 갈수록 더하다는 설문결과가 나왔다.

 

15일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중1~고2 학생 6천291명을 대상으로 학생들의 선호 직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희망직업 순위는 초등학교 교사(8.8%), 의사(4.5%), 공무원(4.1%) 순으로 나타났다.

 

4위는 중고등학교 교사(4.0%)로 교사를 희망한다고 답한 학생은 전체의 12.8%를 차지해 다른 직업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밖에 10위권 안의 직업에는 요리사, 간호사, 경찰, 운동선수, 연예인, 회사원 등이 꼽혔다.

 

여학생은 간호사(2위), 연예인(6위), 비행기승무원(8위), 디자이너(9위), 연기자(10위)를 더 희망해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반면 남학생은 운동선수(2위), 직업군인(9위), 건축가(10위) 등에 관심을 보였다.

 

중학교 1학년과 고등학교 2학년의 선호도를 비교해 보면 운동선수(2위→24위), 과학자(9위→55위), 변호사(21위→98위) 등은 순위가 떨어지고 간호사(37위→1위), 사회복지사(70위→13위), 엔지니어(114위→17위) 등은 순위가 상승했다.

 

이 같은 경향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희망 직업이 현실화되고 구체화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이라고 개발원은 분석했다.

 

11년 전인 2001년도의 고등학생 진로선택 조사결과와 비교해 보면 간호사, 경찰, 직업군인 등 안정적인 직업에 대한 고교생의 선호가 매우 증가했고 사업가나 경영인 등 위험을 감수해야 하는 직업의 선호도는 떨어졌다.

 

또 2001년 조사에서는 중고교 교사가 1위 초등교 교사가 5위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초등교 교사가 1위, 중고교 교사가 2위로 선호도가 바뀌었다.

 

임언 한국직업능력개발원 선임연구위원은 "교사는 안정적이고 학생과 접촉이 많아 전통적으로 가장 선호도가 높은 직업에 속해왔다"며 "다만 중등교사가 임용과 학생지도 면에서 어려워지면서 초등교 교사의 선호도가 더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p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정준호 크리스탈생명과학 사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표창
2019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옥조근정훈장 정필훈(서울대 교수)·근정포장 김재민(전남대병원 교수)·대통령 표창 정재호(연세대 교수) 外
안하림 전문의(전북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아시아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포스터상
종근당고촌재단,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 종합대상
정홍근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족부족관절학회 회장 취임
한국콜마 윤상현 부회장-전무 김도연·한상근·전웅기 外
보령제약 운영총괄 장두현 전무·글로벌산업본부장 최성원 전무 外
박경환 대동병원장, 부산의료산업대상 부산시장상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홍순관 코코이비인후과 원장 모친상